이와아키 히토시 (岩明均)

대표작 : 기생수, 히스토리에

이와아키 히토시 (岩明均)
  • 성별 : 남자
  • 국적 : 일본
  • 생년월일 : 1960년 07월 28일
  • 데뷔년도 : 1985 년
  • 데뷔작품 : 쓰레기바다(ゴミの海)

본명은 이와키 히토시로 도쿄 출신. 카미무라 카즈오의 어시스턴트를 하다 「쓰레기 바다 ゴミの海」가 '코믹오픈' 치바 테츠야상에 입선하면서 데뷔.
말을 더듬는 고교생을 주인공으로 한 「후코가 있는 가게 風子のいる店」가 히트했다.
다음 연재작이 대표작이 된 「기생수」. 연재 당초에는 호러물로 인식되었으나 기생동물인 '오른쪽이'와 주인공 소년의 심신의 성장과 함께 인간존재에의 의문과 인류에의 경종, 또한 생명에 대한 찬가로 함께 성장해 갔다.

더 보기...

  • 6개의 작품

    히스토리에 (2003 - )
    • 장르 : 시대/역사
    • 출판 : 서울문화사
    • 상황 : 9권 연재중
    •  
    • 평점 : 9.17 (156명 평가)

    유레카 (2002)
    • 장르 : 액션/무협, 시대/역사
    • 출판 : 서울문화사
    • 상황 : 단권
    •  
    • 평점 : 7.89 (47명 평가)

    칠석의 나라 (1997 - 1999)
    • 장르 : SF/판타지, 드라마
    • 출판 : 학산문화사
    • 상황 : 일반판 4권 완결 + 애장판 3권 발매중
    •  
    • 평점 : 7.92 (53명 평가)

    기생수 (1990 - 1995)
    • 장르 : 드라마, SF
    • 출판 : 학산문화사
    • 상황 : 일반판 10권 완결 + 애장판 8권 완결
    •  
    • 평점 : 9.38 (286명 평가)

    뼈의 소리 (1990)
    • 장르 : 드라마, 공포/추리
    • 출판 : 애니북스
    • 상황 : 단권
    •  
    • 평점 : 7.41 (27명 평가)

    눈의 고개 검의 춤
    • 장르 : 액션/무협
    • 출판 : 학산문화사
    • 상황 : 단권
    •  
    • 평점 : 10.00 (2명 평가)
  • 19개의 작가댓글

    네꺼  2015.08.03

    이 분의 작품들은 철학적, 역사적 성찰 재미, 배경지식 정말 놀랍다고 말할 수 밖에 없네요

    모에돌이  2013.05.06

    천재적이라고밖에..

    아유까와  2010.12.14

    그림이 심히 아쉬운 작가.....

    존 코너  2009.11.17

    신비주의 컨셉이신가?
    얼굴이 궁금하네요

    켄지  2009.04.04

    기생수를 뛰어넘는 작품을 그리기를 기대해봄

    옹이  2008.12.15

    이 작가 심리묘사가 좋다

      2008.12.07

    이분의 얼굴이 궁금하다... 정말 인간에 대한 고찰이 담긴 기생수가 인상깊다.

      2008.11.22

    이 작가의 작품은 뭔가 감동을 준다.. 심오한.,.

    미소라  2006.12.19

    최고의 만화가라 손꼽고 있습니다. 아니, 최고의 작가라고 부르고 싶기도 하네요. 히스토리에 잘 보고 있습니다. 좀 빨리 나와주기만 한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겠는데요.

    장우정  2006.08.16

    너무 재밌어...-_- 최고야.

    나비아♡   2006.08.04


    능력있는 작가.

    팬입니다.  2006.07.24

    이사람은... 천재가 아닐까.

    Be Happy  2005.11.02

    얼른 얼른 히스토리에를 그려주세요~

    Paper  2005.06.13

    왠지 모르게 프로 정신이 느껴지는 작가.

    이령  2005.06.12

    기생수라는 작품은 만화가 가질 수 있는 모든 매력을 집약시킨 대작이다.

  • 4개의 관련정보

    20개월만에 신간 발매 소식

    데뷔작 포함한 단편집 뼈의 소리 발매

    건강상의 문제로 인한 휴재로 4권 발매 늦어져

    감독은 주온의 시미즈 타카시

  • 4개의 꼬꼬망